2023.02.05 (일)

  • 맑음동두천 -6.0℃
  • 맑음강릉 1.9℃
  • 박무서울 -2.2℃
  • 연무대전 -4.8℃
  • 맑음대구 -3.9℃
  • 맑음울산 -1.3℃
  • 박무광주 -2.5℃
  • 맑음부산 1.6℃
  • 맑음고창 -5.3℃
  • 맑음제주 2.1℃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7.7℃
  • 맑음금산 -7.9℃
  • 구름조금강진군 -4.9℃
  • 맑음경주시 -6.1℃
  • 맑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포토뉴스

“종합적 대책 수립과 전체 보건의료직역 공감 전제돼야”



종합적 대책 수립과 전체 보건의료직역 공감 전제돼야


- 대한병원협회, 19일 국회 앞 1인 시위로 간호법 반대의지 다져



 

보건복지의료연대가 연말 한파속에서도 간호법 저지를 위한 공동행동을 지속하고 있는 가운데, 19일 오전 국회 앞에서 대한병원협회가 1인시위를 펼쳤다.

 

이날 1인시위자로 대한병원협회 채희윤 홍보국 차장이 나섰다. 대한병원협회는 간호법은 각 위원회를 통과한 법안이라 할지라도 헌법이나 다른 법률, 하위 법령과 체계상 문제가 없는지를 실질적으로 심사해야 한다. 국민건강과 관련된 모든 직역의 공감이 전제된 논의 절차를 진행해야 할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병협은 간호사의 처우는 간호법 제정이 아닌 보건의료인력지원법으로 개선이 가능하다.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필요한 인력 수급 계획과 함께 모든 보건의료인력에 필요한 근무환경과 처우개선 방안을 마련해 추진해야 한다면서, “종합적인 대책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간호법은 반드시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으로도 대한병원협회를 비롯한 보건복지의료연대는 연대 행동을 통해 간호법 저지를 향한 단결된 의지를 담은 메시지를 지속 전달할 예정이다.

 

배너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