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6.27 (월)

  • -동두천 20.4℃
  • -강릉 21.6℃
  • 구름많음서울 22.7℃
  • 구름많음대전 21.3℃
  • 박무대구 20.6℃
  • 박무울산 20.5℃
  • 박무광주 21.5℃
  • 박무부산 19.6℃
  • -고창 20.1℃
  • 흐림제주 20.7℃
  • -강화 19.8℃
  • -보은 19.9℃
  • -금산 20.3℃
  • -강진군 19.5℃
  • -경주시 20.1℃
  • -거제 19.3℃

자녀의 성장 상태, 생활 습관 점검할 수 있는 여름방학은 우리 아이 건강한 성장 위한 골든타임!

이대목동병원, 여름방학 맞아 자녀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6가지 생활 수칙 발표



김혜순 교수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신체 성장만큼 중요한 정서적 성장, 자녀와의 친밀한 대화가 몸과 마음의 건강한 성장 도와야
자녀들의 여름방학이 한 달 앞으로 다가왔다. 여름방학은 그간 소홀했거나 부족한 공부를 하기에 좋은 시기이자, 자녀와 함께 있는 시간이 많아 성장 상태를 관찰해 볼 수 있는 적기이기도 하다. 나이에 걸맞지 않은 사춘기 발달은 아이들의 신체와 정신의 균형 있는 성장을 방해해 문제가 될 수 있는 만큼 부모들은 자녀의 신체 변화를 꼼꼼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실제 최근에는 부모가 자녀의 성장 발달 상태에 대해 주의를 기울여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성조숙증으로 병원을 찾은 이들이 2006년 21,712명에서 2013년 66,395명으로 5년 새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만 8세 미만 여아에서 젖 몽우리, 만 9세 미만 남아에서 고환 발달 시 성조숙증 의심을
‘성조숙증’은 사춘기가 또래보다 지나치게 일찍 시작되어 성 호르몬에 의하여 사춘기 신체적 변화가 빨리 시작되는 경우를 말한다. 아이가 또래보다 너무 일찍 사춘기를 겪게 되면 조기 급성장으로 인해 또래보다 키가 큰 편이지만, 성장판이 너무 빨리 닫히게 되어 최종 성인키가 작아질 수도 있고, 또래와의 이질감으로 인해 자존감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으며, 교우관계에 어려움을 겪는 등 정신적·사회적 스트레스가 생길 위험이 있다.


일반적으로 만 8세 미만의 여아에서 젖 몽우리가 생기는 등 유방 발달이 시작되거나 만 9세 미만의 남아에서 고환 크기가 커지고 음낭의 색이 짙어지는 증상을 보인다면 성조숙증을 의심해 볼 수 있다. 중요한 것은 사춘기가 약간 빠르다고 해서 모두가 성조숙증 진단을 받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이른 사춘기가 정상 범위 내에 있는 것인지 아닌지 감별하기 위해선 소아청소년과 전문의의 진찰이 필요하다. 성조숙증으로 진단될 경우에는 성 호르몬 분비 억제 주사를 이용하여 사춘기 지연 치료를 받을 수 있는데, 사춘기가 너무 진행되어 있는 경우는 치료 효과가 크지 않아 여아는 만 9세, 남아는 만 10세 이전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키가 동성 친구 100명 중 앞에서 3번째 미만이라면 저신장증 의심을

또래보다 성장이 느려도 문제가 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신장이 성별과 연령이 같은 100명 중 앞에서 3번째 미만인 경우, 연간 성장 속도가 4cm 미만인 경우에 ‘의학적 저신장증’으로 진단하게 된다. 의학적 저신장증은 성장 호르몬 결핍증, 갑상선저하증 외에도 다양한 유전 질환과 만성 질환으로 인해 나타날 수 있기 때문에 진단을 위한 의학적 검사가 필요하다. 정확한 진단이 이루어지면 원인에 대한 치료를 하게 된다. 성장 호르몬 결핍증으로 진단된 경우와 터너 증후군, 만성 신부전 등과 같은 기저 질환이 있는 경우엔 성장 호르몬 주사로 성장 장애를 치료할 수 있으며, 이때는 성장 호르몬 치료가 보험 적용이 되므로 부모의 부담이 적게 된다.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김혜순 교수는 “방학은 상대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있는 만큼, 자녀의 몸을 주의 깊게 살펴보거나 건강기록부 등을 통해 키나 성장 속도 등을 이전과 비교해 보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며 “다만 같은 나이라도 신체적 성장 발달 속도와 시기가 아이에 따라 다르고 특히 의학적 저신장증의 경우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소아청소년과를 방문하여 전문의의 정확한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아울러 김혜순 교수는 자녀의 건강한 성장을 돕는 6가지 생활 수칙을 제시했다.


1) 충분한 수면으로 성장 호르몬 분비 촉진, 늦어도 밤 10시에는 잠자리에 들기
방학이 되면 생활 리듬이 흐트러져 잠자리에 늦게 드는 아이들이 많다. 사람은 잠이 들고 초기 3시간 동안 가장 깊은 잠을 자는데, 성장 호르몬은 밤 10시부터 새벽 1시 사이인 이때에 가장 활발하게 분비된다. 수면은 양보다 질이 중요한 만큼, 늦어도 10시 이전에는 잠자리에 들 것을 권한다.


2) 야식과 과식은 금물, 균형 잡힌 식단으로 충분한 영양 섭취
여름에는 야식을 먹거나, 물놀이 등 외부 활동이 잦아 과식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불규칙한 식습관은 성장은 물론, 평생의 식습관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기름기가 많거나 열량이 높은 음식은 가능한 피하고, 생선, 콩류, 과일 등을 골고루 섭취할 수 있도록 하며, 아이들이 스스로 건강한 음식을 선택할 수 있도록 가르친다. 특히 비만 아동의 경우 지방세포에서 성조숙증을 촉진시키는 호르몬이 분비될 수 있어 성조숙증의 위험 요인이 될 뿐 아니라, 소아 비만은 성인 비만으로 이행되는 경우가 많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3) 흥미 있는 운동을 일주일에 3회 이상, 하루 30분씩 규칙적으로 하기
걷기나 줄넘기 등과 같은 유산소 운동을 일주일에 3회 이상, 하루에 30분 이상씩 규칙적으로 할 것을 권장한다. 무거운 것을 드는 운동을 제외한 대부분의 운동은 성장에 도움이 되고 비만을 예방하므로, 꾸준히 지속할 수 있도록 자녀가 흥미를 느끼는 운동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아이가 운동을 좋아하지 않는 경우에는 가까운 운동 학원(태권도, 줄넘기, 댄스학원 등)에 등록하는 것도 지속적인 운동을 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또한 운동 전후에 스트레칭을 해 성장판을 자극해 주면 성장 발달에 도움이 된다.


4) 일회용품 사용 줄이고 환경 호르몬 노출 피하는 것도 도움
사람에서 환경 호르몬과 성조숙증 간의 인과관계가 밝혀진 대규모 연구는 없으나, 장난감이나 일회용 캔, 병뚜껑 안쪽 코팅제로 쓰이는 비스페놀 A 등의 환경 호르몬이 성조숙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이에 가능하면 건강을 위하여 일회용 용기 사용을 줄이는 것이 좋다. 또한 최근 어린이가 성인 화장품을 쓰는 경우도 많은데, 성인 화장품에는 여성 호르몬이 함유된 제품이 있어 아이가 함부로 바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5) 사춘기 자녀와 친밀한 대화로 긍정적인 자아 정체성 확립 도와야
이 시기의 아이들은 자신의 몸의 변화와 또래와의 비교에 민감한 때인 만큼, 이른 사춘기로 당황하거나 또래보다 작은 키에 위축되지 않도록 아이의 마음을 살필 필요가 있다. 또한 사춘기가 시작되면 부모로부터 독립하려고 하기 때문에 부모와 갈등을 겪기 쉽고 친구관계 등 학교생활뿐 아니라 학업에 의한 정신적인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도 종종 있다. 만성적인 정신적인 스트레스는 성장 호르몬 분비를 억제하고 자존감 형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는 취미활동이나 개인상담 등이 도움이 될 수도 있다.


6) 자녀 신체 변화에 관심 갖고, 이상 징후가 발견된다면 즉시 병원 방문
질환 예방은 작은 관심에서부터 시작된다. 이에 자녀의 신체 변화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집에서 키나 몸무게 등을 정기적으로 체크해 보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소아 성장 센터를 운영 중인 곳이 많으므로, 의료진의 협조를 구해 보다 적극적으로 자녀의 성장 상태를 점검·관리할 수 있다. 이상 증후가 포착된다면 즉시 병원에 방문해 상담을 받아야 한다.
이대목동병원 소아청소년과 김혜순 교수는 “최근 큰 키가 하나의 경쟁력으로 평가 받는 시대가 되면서, 성장 장애가 없는 자녀임에도 성장 호르몬 치료를 원하는 부모들이 간혹 있다”며 “성장 호르몬 치료는 반드시 의료진과의 충분한 논의를 통해 결정해야 하며, 부모들은 자녀의 몸과 마음의 균형 있는 성장을 위해 무엇이 가장 필요한지를 되새겨 보고, 생활습관 교정과 정서적인 지원이 자녀의 건강한 성장을 가져다주는 요체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