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두천 24.4℃맑음
  • 강릉 29.6℃맑음
  • 서울 26.3℃맑음
  • 대전 24.2℃맑음
  • 대구 25.5℃구름조금
  • 울산 24.5℃구름많음
  • 광주 24.4℃구름많음
  • 부산 24.3℃구름많음
  • 고창 24.2℃구름많음
  • 제주 28.0℃흐림
  • 강화 24.2℃구름조금
  • 보은 22.9℃구름조금
  • 금산 23.1℃맑음
  • 강진군 23.8℃흐림
  • 경주시 24.6℃맑음
  • 거제 23.2℃흐림
기상청 제공
회원가입

의료분과

전체기사 보기

체지방률을 낮추면 하부요로증상 개선 및 예방에 도움

체지방률을 낮추면 하부요로증상 개선 및 예방에 도움- 체지방률을 낮추는 것이 전립선비대로 인한 하부요로증상 개선과 예방에 도움 - 보라매병원 비뇨의학과 유상준 교수, 근육량과 전립선 부피의 연관성을 규명한 연구 결과 발표 ▲보라매병원 비뇨의학과 유상준, 정지봉 교수 하부 요로 증상은 중장년층 남성에서 흔히 발생한다. 특히 소변을 볼 때 통증을 느끼거나 소변 줄기가 가늘어지는 등 배뇨 문제를 겪기도 하는데 증상이 악화되면 방광염이나 요로 결석 등으로도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70세 이상 남성 10명 중 8명이 전립성비대증으로 인한 요로 폐색이 원인이 되어 하부요로증상을 겪게 된다. 그간 비만과 전립선비대로 인한 하부요로증상의 연관성에 대한 연구는 주로 체질량지수(BMI)와 허리둘레 등을 변수로 이뤄졌으나, 최근 생체전기 임피던스 분석을 통해 전체 체중에서 지방이 차지하는 비율을 구한 체지방률(PBF)을 활용한 연구가 늘고 있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병원장 이재협) 비뇨의학과 유상준 교수와 소화기내과 정지봉 교수는 체지방률을 이용하여 전립성비대증으로 인한 하부요로증상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다. 2014년부터





뉴스

더보기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