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8.17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의약정책

남인순 의원, “살충제 계란사태 정보 국민께 소상히 공개해야”“농식품부·식약처 식품안전관리 허점 드러내, 식품안전관리 일원화 보완 필요”

남인순 의원, “살충제 계란사태 정보 국민께 소상히 공개해야”
“농식품부·식약처 식품안전관리 허점 드러내, 식품안전관리 일원화 보완 필요”

○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보건복지위·송파병)은 살충제 계란 사태과 관련하여 “계란은 대표적인 다소비 식품으로 유럽에서 살충제 계란 파문이 일었는데, 국내산 계란에서도 사용이 금지된 살충제 농약 성분인 피프로닐과 허용기준치 이상의 비펜트린이 검출되어 먹거리 안전에 비상이 걸렸다”면서 “기후변화로 진드기와 벼룩 등 해충 발생이 늘면서 양계 농가들이 사용이 금지된 맹독성 살충제까지 사용하는 안전불감증과, 식품당국의 안전관리를 소홀과 부처간 안전관리 일원화의 헛점으로 살충제 계란 사태가초래된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히고, “모든 산란계 농장을 대상으로 살충제 불법사용여부에 대한 전수조사와 함께 살충제에 오염된 계란의 유통경로를 철저히 추적하여 조속히 회수·폐기조치하고, 관련 정보를 소비자인 국민께 소상히 공개하여 국민의 알 권리와 먹거리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인순 의원은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경기도 남양주 마리농장의 껍질에 ‘08마리’로 표시된 계란의 피프로닐 검출량은 0.0363㎎/㎏으로 국제 잔류허용기준인 0.02㎎/㎏보다 높았으며, 경기도 광주 우리농장의 껍질에 ‘08 LSH’로 표기된 계란에서 검출된 비펜트린은 0.0157mg/㎏으로 국내 잔류허용기준 0.01mg/㎏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강원도 철원 농장 1곳에서 피프로닐이 검출되고, 경기도 광주 농장 1곳에서 비펜트린이 초과 검출되었다고 한다”면서 “남양주 농가에서 사용이 금지된 피프로닐 성분의 살충제 농약을 사용한 날이 6일이고, 농림축산식품부가 시료를 채취한 날이 9일이고 유통판매를 중단시킨 날이 15일이기 때문에, 약 10만개 이상이 시중에 유통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히고 “계란은 신선식품으로 유통과 소비가 빠르기 때문에 이미 살충제 계란을 섭취한 소비자가 적잖을 것이며, 살충제 계란을 사용한 가공식품도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히고, “식품당국이 계란 살충제 검출과 관련하여 ‘즉각적인 위해성을 보이기엔 적은 양’이라는 식으로 안이하게 판단할 것이 아니라, 금지된 맹독성 살충제 농약이 불법적으로 사용되었다는 점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인순 의원은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긴밀히 협력하여 산란계 농장에 대한 불법살충제 사용여부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살충제 계란의 유통경로를 철저히 추적하여 오염된 계란을 조속히 회수·폐기조치해야 한다”면서 “전수조사는 규모에 관계없이 전국의 모든 농장에 대해 실시하고, 계란 뿐 아니라 산란장 살충제 구매자료와 사용실태 전반에 걸쳐 조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히고 “조사결과 등 관련 정보를 신속하고도 소상히 공개하여 소비자인 국민의 알 권리와 먹거리 안전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지난 동절기 사상 최악의 조류독감 확산사태로 살처분이 확대되면서 계란값이 급등한 바 있는데, 살충제 계란 사태로 추석 명절을 앞두고 계란대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이에 대한 대책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남인순 의원은 “유럽에서도 살충제 계란 파문이 일었으며, 일부 국가에서는 피프로닐 검출사실을 숨긴 사실이 드러나 충격을 주었다”면서 “벨기에와 네덜란드, 독일에서 피프로닐에 오염된 계란이 생산되어 EU 12개국으로 유통된 것으로 확인되어 논란이 일었고, 관련 국가에서는 검출농장 계란의 출하를 제한하고 회수 및 폐기하였으며, 독일과 네덜란드에서는 살처분 조치를 취하기도 하였다”면서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는 유럽국가 중 스페인에서 계란을 수입한 바 있으나 벨기에와 네덜란드, 독일산 계란의 수입실적은 없다고 밝히고 있는데, 국내산 뿐 아니라 해외에서 수입하는 계란에 대해서도 안전관리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남인순 의원은 또 “이번 살충제 계란 사태는 농장에서 밥상까지 먹거리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식품안전관리 일원화에 허점을 드러낸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농산물우수관리제도인 GAP와 농산물 및 식품이력추적관리제, 동물의약품, 농약 등의 관리에 대해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이원적으로 운영하는 것에 대한 전반적인 검토와 보완이 필요하다”고 밝혔으며, “살충제 성분이 검출된 농가가 ‘친환경 인증 농가’로 해당 농가에 대해서는 ‘무항생제’ 표시를 제거하도록 조치해야 하며, 친환경 인증 제도를 근본적으로 개선하여야 한다”고 피력하고, “계란뿐만 아니라 치킨을 먹어도 괜찮은지에 대한 소비자들의 우려도 적잖은데, 육계의 경우 사육환경이 달라 살충제 사용가능성이 적다고 하지만 닭고기에 대한 안전관리에도 만전을 기하여 먹거리 안전에 대한 대국민 신뢰도를 제고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