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4.8℃
  • 구름많음강릉 27.1℃
  • 구름조금서울 25.3℃
  • 흐림대전 24.6℃
  • 구름많음대구 24.8℃
  • 흐림울산 23.6℃
  • 흐림광주 25.2℃
  • 흐림부산 25.3℃
  • 흐림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7.8℃
  • 구름많음강화 25.5℃
  • 흐림보은 23.0℃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25.6℃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7.1℃
기상청 제공

인사

바이엘코리아 대표이사 대행에 이진아 총괄 내정

오는 10월부터 업무 수행...잉그리드 드렉셀, 터키법인 발령

[데일리팜=어윤호 기자] 독일계 제약사 바이엘코리아 제약산업부문 사장 대행에 이진아 심혈관질환사업부 총괄이 내정됐다.

이는 잉그리드 드렉셀 현 대표이사의 바이엘 터키법인 발령으로 인한 후속 조치로 이진아 총괄은 10월부터 한국법인 제약비즈니스의 경영을 맡게 된다.

이로써 2015년 2월부터 바이엘코리아를 이끌어 온 잉그리드 드렉셀 대표는 약 4년 6개월 만에 한국을 떠나게 됐다.

다만 잉그리드 드렉셀 대표의 한국법인장 임기가 아직 남아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진아 총괄은 단분간 임시(Interim)대표로써 업무를 수행하게 될 예정이다. 향후 이진아 총괄이 정식 대표이사로 선임될 가능성도 적잖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바이엘헬스케어, 크롭사이언스 등을 포함한 바이엘의 모든 사업부문을 아우르는 후임 CEO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이진아 총괄은 전 노상경(현 암젠코리아 대표이사) 바이엘 제약사업부 대표와 같은 위치로 국내법인을 이끌게 된다.

바이엘은 한국법인 설립 이후 줄곧 프리드리히 가우제, 닐스 헤스만, 잉그리드 드렉셀 등 외국인을 수장으로 세워 왔다.

한편 덕성여대 약대 출신인 이진아 총괄은 지난 1994년 한국로슈 입사후 2006년 머크세로노를 거쳐 2013년 바이엘에 심혈관질환사업부 총괄로 합류했다. 지난해 독일 본사 마케팅부서로 파견, 경력을 쌓고 지난 2월 한국법인으로 복귀한 바 있다.
배너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