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맑음동두천 0.4℃
  • 맑음강릉 5.2℃
  • 맑음서울 1.0℃
  • 구름조금대전 5.7℃
  • 흐림대구 5.1℃
  • 구름많음울산 6.0℃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8.5℃
  • 맑음고창 6.7℃
  • 구름조금제주 12.7℃
  • 맑음강화 1.8℃
  • 맑음보은 4.6℃
  • 구름조금금산 5.7℃
  • 구름많음강진군 4.5℃
  • 구름많음경주시 4.6℃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인사

UL, 신임 글로벌 회장 겸 CEO로 제니퍼 스캔론 선임

125년 맞은 UL 사상 최초의 여성 회장 겸 CEO

글로벌 안전과학 회사 UL(Underwriters Laboratories, 유엘)이 오늘 자사 신임 회장 겸 최고경영자(CEO) 로 제니퍼 스캔론(Jennifer Scanlon)을 선임한다고 밝혔다.

 

2019930일부터 새롭게 회장 겸 CEO로 부임하게 된 제니퍼 스캔론은 올해 125년을 맞은 UL의 사상 최초 여성 회장 겸 CEO이다. 스캔론 회장은 최근까지 UL의 오랜 고객사 중 하나인 116년 역사의 혁신적 건축자재기업 USG 코퍼레이션(USG Corporation)에서 회장과 CEO을 역임한 바 있다.

 


한편, 기존 회장 겸 CEO였던 키스 윌리엄스(Keith Williams)2005UL에 회장 겸 CEO로 합류한 이후, UL을 안전과학회사로 변화시키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키스 윌리엄스는 새로운 인재 및 전문 인력 관리와 채용으로 UL의 역량 및 시장 영역을 대폭 확대하고, 서비스 및 솔루션을 다양화했으며, 안전과학의 지속적인 성장과 리더십을 뒷받침하는 기반을 구축했다.


 


스캔론 신임 회장 겸 CEO는 뛰어난 경험, 재능, 전문 지식은 물론, 안전과 혁신에 대한 헌신을 바탕으로 글로벌 비즈니스를 성공적으로 이끌었으며, UL에 적합한 리더라고 평가했다.”고 제임스 셰넌(James Shannon) UL 이사회 의장은 전했다.

 

더불어, 스캔론 신임 회장 겸 CEO기술적 발전이 기업에 혁신적 변화를 주고 있는 지금, UL에 합류하게 된 것을 영광으로 생각한다.”, “UL은 기업들이 새로운 혁신 제품과 기술을 안전하게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전 세계 14000여 명의 임직원들과 협력해 UL125년동안 쌓아온 안전과 신뢰를 바탕으로 역량을 강화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배너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