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2 (수)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0.6℃
  • 서울 20.8℃
  • 대전 21.0℃
  • 대구 22.9℃
  • 울산 23.0℃
  • 광주 22.5℃
  • 부산 23.0℃
  • 흐림고창 21.2℃
  • 흐림제주 26.5℃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4.5℃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3.7℃
기상청 제공

제약/의료기기

10/29 제약바이오 CEO 워크숍 ‘우린 어디에 있나’ 개최

-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주관으로 산업의 현재와 생존방안 등 토론 -
- 원희목 회장 전 회원사 CEO에 서신으로 참석 호소 -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가 전 회원사 대표들을 한 자리에 초청, 산업 현실을 냉정하게 진단하고 미래의 위기 요인을 헤쳐 나가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오는 29일 오전 8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 7층 셀레나홀에서 회원사 대표들이 참석하는 ‘2019년 제약바이오 CEO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우린 어디에 있나를 주제로 여는 이번 워크숍에서는 미래 성장산업으로 어느 때보다 주목받고 있는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이 당면한 여러 과제들을 살펴보고, 제약바이오산업 대표들과 공감할 수 있는 해결책을 도출할 계획이다.

 

워크숍은 김우연 카이스트 교수의 인공지능(AI) 신약개발을 주제로 한 특강으로 시작해, 범정부 차원의 민관 합동 기구인 바이오헬스산업혁신전략추진위원회 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연세대 송시영 교수가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을 소개한다. 이어 원희목 회장이 제약바이오산업의 현실, CEO의 선택을 주제로 발표하고, 이정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이사장을 좌장으로 하는 자유토론이 이어질 예정이다.

 

이번 워크숍과 관련해 원 회장은 1일 전 회원사 대표들에게 발송한 서신에서 갈림길에 서 있는 한국 제약산업이 현 단계를 넘어 글로벌 선진산업의 대열에 들어서기 위해서는 지혜와 공감대가 그 무엇보다 중요하다우리 제약산업이 나아갈 방향을 허심탄회하게 논의하는 장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원 회장에 따르면 국내 제약바이오산업은 그 어느 때보다 커다란 관심과 국가적 지지를 받고 있는 동시에 또 다른 현실을 마주하고 있다.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한 혁신적 신약 개발과 품질 향상, 유통구조 개선을 통한 제네릭 시장 활성화, 해외시장 개척 등 많은 과제를 안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해 원 회장은 대부분 치열한 고민과 논의, 개선과 혁신이 수반돼야 해결 가능한 사안이라며 국가육성산업으로 선정되면서 변화와 쇄신의 요구는 더욱 거세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근 라니티딘 제제에 대한 정부 대책에 대해서도 그는 산업계의 정당한 요구와 목소리를 표출하는 것이 절실하다고 판단, 이를 최근 입장문에 담아 발표했다면서 이번 일과 유사한 국민보건 현안에 대비, 산업계와 정부 간 관계 설정 및 정책조율 전반에 대한 논의도 있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그는 정부가 산업육성을 공식화했지만 실행은 온전히 우리의 몫이라며 가열찬 노력이 필요한 지금, 산업 도약을 위해선 철저한 현실 인식을 바탕으로 미래지향적인 해법을 마련해야 한다며 참석을 호소했다.

 

한편 이날 워크숍은 각사 1인으로 한정해 대표 외에 대참 및 배석이 불가능하며, 참석을 희망하는 회원사 CEO 및 대표이사는 오는 11일까지 협회 홈페이지의 알림&신청항목을 통해 워크숍에 사전 등록하면 된다.

 

배너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