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4 (월)

  • 구름조금동두천 23.3℃
  • 구름조금강릉 27.7℃
  • 구름조금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6.9℃
  • 구름많음울산 24.9℃
  • 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6.2℃
  • 구름조금고창 23.6℃
  • 구름조금제주 26.2℃
  • 구름많음강화 22.6℃
  • 구름조금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2.3℃
  • 구름많음강진군 24.8℃
  • 구름많음경주시 24.0℃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뉴스

전체기사 보기

인슐린 저항성 지표 높을수록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성 증가한다

경희대학교병원 박민수 교수, ASSMN & KSSMN 2022 최우수연제상 수상

경희대학교병원 간담도췌장외과 박민수 교수가 지난 6일(금)부터 이틀간 진행된 제1회 아시아외과대사영양학회 학술대회 및 제35회 대한외과대사영양학회 학술대회(ASSMN & KSSMN 2022)에서 최우수연제상을 수상했다. 발표된 연구의 주요내용은 전장유전체연관분석(GWAS)을 통해 나타난 유전자 및 인슐린 저항성 지표가 대사증후군 발생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에 대한 상관관계를 분석한 것으로 인슐린 저항성 지표가 높을수록 대사증후군 질환 발생 위험성이 유의하게 증가했다. 또한, 인슐린 저항성 지표와 대표 유전자(BUD13, ZNF259, APOA5, MKL1)를 조합한 결과, 대사증후군 진단의 정확도가 높아짐을 확인했다. 박민수 교수는 “체지방, 혈압, 혈당 등의 이상을 나타내는 대사증후군은 각종 심혈관질환, 당뇨병은 물론 암의 발병률을 높이기 때문에 정확한 조기 진단에 근거한 적극적인 치료와 예방이 중요하다”며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높은 대상자를 더욱 쉽고 정확히 선별할 수 있는 요인을 확인한 유의미한 연구로서 이를 토대로 임상에 실질 적용이 가능토록 다양한 후속 연구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포토이슈



힐링이벤트캠페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