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16 (수)

  • -동두천 8.8℃
  • -강릉 15.0℃
  • 구름조금서울 7.6℃
  • 구름조금대전 10.3℃
  • 맑음대구 12.7℃
  • 구름조금울산 15.7℃
  • 구름조금광주 13.7℃
  • 맑음부산 18.4℃
  • -고창 10.0℃
  • 맑음제주 16.1℃
  • -강화 7.6℃
  • -보은 10.3℃
  • -금산 10.1℃
  • -강진군 15.5℃
  • -경주시 14.7℃
  • -거제 15.4℃

상승된 지단백(a) 수치는 제2형 당뇨병에서 심혈관 질환을 예측: 10년 간의 전향적 코호트 연구

Elevated lipoprotein(a) levels predict cardiovascular disease in type 2 diabetes mellitus: a 10-year prospective cohort study.
Lim TS, et al. Korean J Intern Med. 2016.

BACKGROUND / OBJECTIVES
지단백(a)의 수치 상승은 심혈관 질환(CVD)의 위험인자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제2형 당뇨병에서는 데
이터가 한정적이고 일관성이 없다. 이 연구의 목적은 제2형 당뇨병에서 지단백(a) 농도와 새로 발병한 CVD와의 상관관계를 조사하는 것이다.

METHODS
2003년 3월부터 2004년 12월, CVD 기왕력이 없는 제2형 당뇨병 환자를 지속적으로 등록시켰다. CVD는 관상
동맥질환 또는 허혈성 뇌졸중의 발생으로 정의하였다. Cox 비례위험모델은 혼란변수 조정 후 지단백(a)과 CVD 사이의 관련성을 식별하는데 사용하였다.

RESULTS
등록한 1,183명의 환자 중 833명은 추적기간 11.1년(중앙값) 동안 평가하였다. 총 202명이 CVD (24.2%)로 진단되었다. 제 1 및 제 4 사분위군의 지단백(a) 중앙값은 5.4(3.5에서 7.1)와 55.7 ㎎/dL (43.1에서 75.3)이었다. CVD가 없는 환자들과 비교해 CVD를 동반한 환자들의 나이가 더 많았고, 당뇨병과 고혈압 발병기간이 더 길었으며, 기저시점에 더 많은 인슐린 및 ACE억제제/ARB를 복용하고 있었다. Cox 위험회귀분석 결과 CVD의 발생은 혈청 지단백(a)의 수치와 유의한 상관성이 있었다(위험비 1.92, 95% CI, 1.26-2.92; p <0.001).

CONCLUSION
지단백(a)의 수치 상승은 제2형 당뇨병에서 CVD의 독립적인 예측 위험인자이었다. 다른 심혈관 위험 인자들은 지단백(a) 수치가 높은 제2형 당뇨병 환자에서는 더 적극적으로 치료해야만 한다.

배너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