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30 (금)

  • 맑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4.8℃
  • 맑음서울 19.1℃
  • 맑음대전 19.2℃
  • 구름많음대구 17.7℃
  • 구름조금울산 16.0℃
  • 맑음광주 19.5℃
  • 맑음부산 19.0℃
  • 맑음고창 18.3℃
  • 맑음제주 17.4℃
  • 맑음강화 17.0℃
  • 맑음보은 17.2℃
  • 맑음금산 18.9℃
  • 맑음강진군 19.8℃
  • 구름조금경주시 17.3℃
  • 구름조금거제 17.7℃
기상청 제공

학술이슈

노바티스 엔트레스토®,심부전 신규 진단 환자 및 기존 약물 복용 관계 없이 에날라프릴 대비 월등한 입원 환자 치료 이점 확인

URL복사

노바티스 엔트레스토®,

심부전 신규 진단 환자 및 기존 약물 복용 관계 없이

에날라프릴 대비 월등한 입원 환자 치료 이점 확인

 

  • 엔트레스토, PIONEER-HF 후속 분석 결과 통해 입원 환자 안정화 후 퇴원 전 시작, 모든 환자군에서 에날라프릴 대비 NT-proBNP의 유의한 감소 확인1

  • 입원 환자 모든 치료군에서 에날라프릴과 유사한 안전성과 내약성 보여1

  • 엔트레스토, 심부전 진행 단계나 이전 치료제 복용 여부와 상관없이 에날라프릴 대비 월등한 임상적 우월성 재확인

     

    노바티스가 자사의 만성 심부전 치료제 엔트레스토®(성분명 사쿠비트릴/발사르탄) 심부전 신규 진단 환자 환자의 기존 약물 복용력 관계없이 에날라프릴(Enalapril) 대비 월등한 치료 이점을 보인다는 PIONEER-HF 연구의 후속 분석 결과를 1(현지 시각) 발표했다.[i] 해당 결과는 8 29일부터 9 1일까지 진행된 유럽심장학회(ESC, European Society of Cardiology) 연례학술대회에서 발표됐으며, 발표와 동시에 세계적인 의료 학술지인 미국 심장학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게재됐다.

     

    PIONEER-HF 연구는 전향적, 다기관, 이중맹검, 무작위, 위약 통제 연구로 급성 심부전으로 입원한 안정화된 심박출률 감소 심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엔트레스토를 입원 치료제로 사용 안전성 내약성, 유효성을 에날라프릴과 비교 평가한 연구다.1

     

    PIONEER-HF 연구의 추가 분석은 ▲심부전 신규 진단 환자(303, 34%) ▲급성 심부전 악화 환자(576, 66%) ACE 억제제 혹은 ARB 치료를 받은 환자(421, 48%) ACE 억제제 혹은 ARB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458, 52%) 개의 환자군에서 엔트레스토와 에날라프릴의 치료 효과 안전성을 비교했다.

     

    후속 분석 결과, 엔트레스토는 모든 환자군에서 8 시점에 NT-proBNP 수치가 에날라프릴 대비 유의하게 감소했다. NT-proBNP 심부전 중증도 평가와 예후 결정에 사용되는 바이오마커로 심부전 환자의 심근 세포가 늘어나는 과한 부하를 받을 증가한다. NT-proBNP 증가한 심부전 환자는 심혈관계 사건으로 인한 사망이나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위험이 높아지며, 심부전 환자의 NT-proBNP 감소는 부정적 임상 경과의 위험 감소와 관련이 있다.[ii]

     

    세부적으로 보면 환자군 별로 ▲심부전 신규 진단 환자(-73.6% vs -56.2%) ▲급성 심부전 악화 환자(-42.0% vs -20.8%) ACE 억제제 혹은 ARB 치료를 받은 환자(-46.8% vs -24.2%) ACE 억제제 혹은 ARB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61.9% vs -47.5%)였다. (Entresto vs. enalapril; P<0.001)1 NT-proBNP 유의한 감소는 치료 시작 1 후부터 8주까지 지속됐다.1 치료 효과와 더불어 안전성 역시 확인됐다. 분석 결과, 치료 요법의 이상 반응 발생율은 개의 환자군에서 모두 유사했다.1 더불어 엔트레스토는 심부전 신규 진단 환자 급성 심부전 악화 환자군에서 심혈관계 질환으로 인한 사망 재입원의 복합 발생률 역시 유의하게 감소시켰다.1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강석민 교수는 이번 PIONEER-HF 연구의 후속 분석 결과를 통해 엔트레스토가 급성 심부전 입원 안정화 모든 심부전 환자들에게 유의한 치료 효과와 안전성을 보인다는 점을 재확인할 있었다. 특히 엔트레스토가 심부전을 처음 진단 받은 환자 기존 약물 복용력이 없던 환자에서도 기존 약제 대비 효과적인 심부전 표준 치료제라는 가능성이 재확인돼 퇴원 재입원을 반복하는 심부전 환자를 치료하는 국내 의료진들의 기대를 모을 이라고 말했다.

     

    한편 엔트레스토는 좌심실 수축 기능이 저하된 만성 심부전 환자(NYHA class II-IV) 심혈관 질환으로 인한 사망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위험성 감소 치료제로 국내 허가 받았으며, 심장에 직접 작용해 심부전으로 인한 심장 변형을 되돌려주는 치료제다.[iii],[iv]

     


     

    참고자료

    PIONEER-HF 후속 분석 결과 그래프1

     

    PIONEER-HF 대하여1

    PIONEER-HF 전향적, 다기관, 이중맹검, 무작위, 위약 통제 연구로 급성심부전으로 입원한 안정화된 심박출률 감소 심부전 환자를 대상으로 엔트레스토를 입원 치료제로 사용 안전성 내약성, 유효성을 에날라프릴과 비교 평가한 연구다.

     

    연구 대상은 18 이상, 박출량 40% 이하, NT-proBNP 1600 pg/mL 이상 또는 BNP 400 pg/mL 이상인 환자로 진료 기간이나 ACEi 또는 ARB 치료 받은 기간은 제한을 두지 않았다. PIONEER-HF 연구의 1 유효성 평가 변수는 4 8 시점에 확인한 NT-proBNP 변화(시간 평균)였다.

     

    엔트레스토(Entresto) 대하여3,[v]

    엔트레스토(성분명: 사쿠비트릴발사르탄나트륨염수화물) 최초의 안지오텐신 수용체-네프릴리신 억제제(ARNI), 다양한 경로로 심장 신경 호르몬계에 작용해 신체의 보호 기전을 강화하며 안지오텐신 II 수용체를 차단하는 새로운 기전의 혁신 신약이다.

     

    엔트레스토(효능 효과) 만성 심부전: 좌심실 수축기능이 저하된 만성 심부전 환자(NYHA class II-IV)에서 심혈관 질환으로한 사망 심부전으로 인한 입원 위험성 감소. 약은 안지오텐신 수용체 길항제(ARB) 또는 안지오텐신전환효소 (ACE) 억제제를 대신하여 다른 심부전 치료제와 병용하여 투여한다

     



[i] Andrew P. Ambrosy et al. Angiotensin receptor-neprilysin inhibition based on history of heart failure and use of renin-angiotensin system antagonists. Journal of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 2020 Sep; 76:1034-48.

[ii] Ndumele C, et al. NT-proBNP and Heart Failure Risk Among Individuals With and Without Obesity: The ARIC Study. Circulation. 2016; 133:631-638.

[iii] [엔트레스토]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통합정보시스템 (nedrug.mfds.go.kr)

[iv] James L. Januzzi et al. Association of Change in N-Terminal Pro–B-Type Natriuretic Peptide Following Initiation of Sacubitril-Valsartan Treatment With Cardiac Structure and Function in Patients With Heart Failure With Reduced Ejection Fraction. JAMA 2019.

[v] Michael J Bloch, Jan N Basile. Combination angiotensin receptor blocker-neutral endopeptidase inhibitor provides additive blood pressure reduction over angiotensin receptor blocker alone. J Clin Hypertens. 2010 Oct;12(10):809-12.

배너

포토이슈